조회 수 708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통큰치킨’ 판매중단과 소비자 혁명의 기운


롯데마트의 통큰치킨의 1주일 천하가 끝났다. 청와대 경제수석도 아닌 정무수석이 트위터에 글을 올려 롯데마트의 5000원 짜리 통큰치킨을 한 방에 날려 보낸 사건이었다.

으레 그랬듯이 대한민국에서는 재벌에 대항하는 중소기업 혹은 영세상인 보호를 내세우면 그 어떤 이 혹은 어떤 기업도 대항하기 어려운 것이 우리의 국민정서이다. 그런데 이번에는 전혀 새로운 게임이 시작된 것이다.

롯데마트가 통큰치킨의 판매중단을 발표한 직후부터 전혀 다른 양상이 나타난 것이다. 그 주체는 다름 아닌 소비자였다. 17,000 혹은 18,000원 하는 배달치킨을 사먹기 힘들었던 서민들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것이 그 한 원인이었다.

'성역 보호’의 패러다임의 변화

우리나라에는 그동안 성역이 존재해 왔던 것이 사실이다. 무엇보다 재벌에게는 중소기업 혹은 영세상인들에 대항하는 모습이라도 보이면 그 어느 누구도 살아남기가 어려운 성역으로 존재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재벌과 중소기업 혹은 영세상인간의 대립구도에서 재벌이 살아남기란 애초에 쉽지 않은 일이었다.

우리에게는 약자보호의 심성이 짙게 깔려있다. 운동경기에서도 지는 팀을 더 응원하는 우리네 아닌가. 그 동안 한국시장에서는 공급자 혹은 생산자만이 존재해 왔고 사실상 공급자들의 공급대상인 소비자의 이해관계는 중요하지 않았다. 늘 약자인 중소기업 혹은 영세상인의 보호라는 큰 성역이 존재해 왔을 뿐이다. 하나 더 있다. 농민 보호. 농민도 늘 약자로 보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 그 성역보호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것이 목격된 것이다.

이제까지는 공급자들끼리의 대결구도 - 대기업 대 중소기업 혹은 대형마트 대 영세상인 - 만이 논란의 중심에 있어왔고, 이들 기업들이 대상으로 하는 소비자는 늘 뒷전에 밀려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늘 영세상인 혹은 중소기업은 보호되어야 하는 대상으로 치부되어 왔던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중소기업과 영세상인이 보호되어 왔던 경제현실에서 우리네 소비자는 늘 그저 그런 제품을 비싸게 사는 책임을 떠 맡아왔다.

심하게 얘기하면 중소기업과 영세상인을 먹여살린 것은 결국 소비자라고 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대립구도에서 중소기업과 영세상인은 그나마 자기 몫을 챙겼지만 정작 힘없는 서민소비자들은 그저 묵묵히 자기 몫도 못 챙긴채 시장의 들러리 역할에 머물러야만 했다. 그러던 소비자들이 통큰치킨을 계기로 '우리에게도 싼 치킨을 먹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외치고 있는 것이다.

통큰치킨 사태는 소비자혁명의 시발점

대체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용기있게 만들었을까? 잘못 얘기했다간 '생각없는 놈’으로 치부될 수 있는데도 말이다. 그 동안 우리 사회에서는 제품 구매에서 재벌기업이 안겨주는 싼 값에 제품구매라도 이루어지면 '아주 쓸모없는 놈’ 쯤으로 매도되었던 것이 정서였다.

그러나 이번의 통큰치킨에 대한 열광은 결과론적으로 보면 마치 재벌을 옹호한 듯 되어 버린 것이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재벌을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맛있는 치킨 한 번 맘 놓고 사먹기 어려웠던 서민, 할아버지 할머니들까지 멀리 지하철 타고 원정와서 오랜 기다림 끝에 구매해서 먹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 것에 대한 열광이다.

노인들에게 17,000~18,000원 하는 튀김치킨은 비싸도 너무 비싸 드시고 싶어도 감히 엄두도 못냈던 것이다. 그런데 5천원이라니 이것은 사실 횡재에 가까웠던 것이다. 그리고 주머니 사정이 약한 학생들도 상황은 크게 차이나지 않았을 것이다.

필자에게는 이렇게 자기 몫을 챙기려는 소비자가 혁명세력으로 보인다. 소위 소비혁명을 이끄는 전사쯤으로 말이다. 그 동안 영세상인 보호라는 성역에 감히 덤비지 못하다가 이제 소비자들이 비로소 자신의 이익을 찾으려는 새로운 소비혁명이 싹 튼 것이다. 이 혁명을 지속적으로 이끌어갈 새로운 소비단체도 필요한 시점이다.

이름은 소비자연맹 등으로 걸어놓고 실상은 중소기업 보호 내지는 실질적으로 장바구니가격을 낮춰줄 각 국과의 FTA를 반대하는 사이비 소비자연맹이 아니라 진정 소비자를 위하고 보호해서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더 싼 가격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만드는 소비자단체가 나타나기를 기다려본다. 기다리기보다 내 스스로 뛰어들어야 할 때라는 믿음이 선다.

경쟁, 경쟁, 경쟁이 소비자중심 사회로 이끌어

이 시점에서 꼭 밝히고 넘어가고 싶은 것이 있다. 기업에게 원가를 공개하라고 할 권리는 소비자에게는 없다. 문제는 원가공개의 압력을 가할 것이 아니라 시장에서 충분히 경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각종 진입규제를 없애거나 진입장벽으로 작동하는 수입규제 등을 없애는 작업이 더욱 중요하다. 그렇게 된다면 굳이 원가를 공개하라고 할 필요도, 원가를 기업이 공개할 책임도 존재하지 않는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질 시장이 존재할 것이다.

그저 기업은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더 싸게 공급할 책임만이 존재할 뿐이다. 이렇게 될 때에야 비로소 소비자중심의 사회가 도래될 수 있음과 동시에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기업이 존재하는 토양이 형성될 것은 두 말할 나위도 없다.

http://www.cfe.org


Title
  1. [조선일보 2012 신년특집] "한국과 달리, 이스라엘 청년들은 의사·변호사보다 창업 선호"

    [조선일보 2012 신년특집] "한국과 달리, 이스라엘 청년들은 의사·변호사보다 창업 선호" [조선일보 2012 신년특집] "한국과 달리, 이스라엘 청년들은 의사·변호사보다 창업 선호"[한국 일자리 창출하려면… '창업 국가' 이스라엘 올메르트 前 총리에게 듣는...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6965 file
    Read More
  2. 라가르드IMF총재회견, "미 디폴트 땐 세계경제 위기"

    라가르드IMF총재회견, "미 디폴트 땐 세계경제 위기" [앵커멘트] 미국 연방정부의 부채 상한 증액 문제를 놓고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이 기싸움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IMF는 미국 정부가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지면 세계경제가 위태로워진다며 협상타결을...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7116 file
    Read More
  3. 고용과 경제성장, 동시에 달성 가능하다

    고용과 경제성장, 동시에 달성 가능하다 ‘고용 없는 성장’ 아닌 ‘고용 창출’ 동반하는 성장으로 나아가면... 자유기업원, 인적자원 주도형 경제성장 전략 제시 시장경제 전문 연구기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은 16일 <노동시장의 새로운 모형과 질서> 보...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7091 file
    Read More
  4. ‘통큰치킨’ 판매중단과 소비자 혁명의 기운

    ‘통큰치킨’ 판매중단과 소비자 혁명의 기운 롯데마트의 통큰치킨의 1주일 천하가 끝났다. 청와대 경제수석도 아닌 정무수석이 트위터에 글을 올려 롯데마트의 5000원 짜리 통큰치킨을 한 방에 날려 보낸 사건이었다. 으레 그랬듯이 대한민국에서는 재벌에...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7086 file
    Read More
  5. No Image

    자유기업원, ‘2010 親시장경제 발언 베스트5’ 발표

    자유기업원, ‘2010 親시장경제 발언 베스트5’ 발표 1위는 정호열 공정위원장의 “포퓰리즘적 진입규제 안 돼”.. SSM규제·전면무상급식 등 5대 反시장경제 이슈도 선정 시장경제 전문 연구기관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은 '2010 親시장경제 베스트 발언’과 '2010...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7094
    Read More
  6. 韓美 FTA 자동차 분야 추가협상 의미는?

    韓美 FTA 자동차 분야 추가협상 의미는? 국제통상분야 협상은 일반적인 협상보다 힘이 몇 배 더 들고, 우리 협상실무자들을 지치게 만든다. 상대국과의 협상도 어렵지만, 국내에서의 정치권 설득 및 이해관계자간 이해조정이 더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7219 file
    Read More
  7. 美 금융권 대규모 자본확충 추진

    美 금융권 대규모 자본확충 추진 정부로부터 받은 구제금융 조속 상환, 간섭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 미국 금융당국의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 총 10개 금융회사가 746억달러의 자본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해당 업체들이 신주.채권 발행, 자산 매각 ...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6978 file
    Read More
  8. 美 육류수출협 “한.미FTA 전적으로 지지”

    美 육류수출협 “한.미FTA 전적으로 지지” 미국육류수출협회(USMEF)는 21일 한국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 이후 수출현황이 결코 만족스런 상황은 아니지만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이 진전되길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조엘 해거드...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6903 file
    Read More
  9. 美 일자리 최대 감소 州는 캘리포니아

    美 일자리 최대 감소 州는 캘리포니아 주 별 실업률 미시간 12.9%로 가장 높아‥ 오리건(12%)사우스캐롤라이나(11.5%), 로드 아일랜드(11.1%), 캘리포니아(11%) 순 지난달 미국 44개 주에서 일자리가 줄었고 그중에서도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직장을...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7071 file
    Read More
  10. 미국 전체 빈곤인구, 50년 전 통계집계 시작 이후 최대

    미국 전체 빈곤인구, 50년 전 통계집계 시작 이후 최대 빈곤율 15년 만에 최고, 美 인구조사국 보고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미국의 금융위기 여파로 미국의 경제가 주춤하면서 미국의 빈곤율이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
    Date2013.03.25 ByPacificTimes Views697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