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7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노벨상위원회 실수로 한국인 첫 노벨물리학상 날아가 


한겨레 » 그래핀 연구로 유력한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주목받은 김필립 교수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가 노벨상위원회의 실수로 한국인 과학자 김필립 교수(43)가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에서 빠졌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네이처’는 미국 조지아텍 대학의 월터 드 히어 교수의 지적을 인용해 2010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안드레 가임 교수와 콘스탄틴 노보솔로프 박사가 선정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도했다. 노벨상위원회는 올해 수상자인 두 학자가 2004년 ‘사이언스’에 탄소의 단층 구조체인 그래핀(Graphene)의 합성과 관련한 논문을 게재한 공로로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드 히어 교수는 2004년 논문에 실린 물질은 그래핀이 아닌 탄소의 복층 구조체인 그래파이트였으며, 실제 그래핀을 합성하고 그 특성을 실험한 결과는 2005년 ‘네이처’에 실렸으며 수상자들의 논문과 김필립 교수의 연구 결과가 함께 실렸다고 밝혔다. 드 히어 교수는 이어 “노벨상위원회는 김 교수의 성과를 과소평가했으나 많은 학자는 김 교수가 공동수 상자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네이처’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의 모교인 서울대 물리천문학부도 그가 공동수상자로 선정됐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처’는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가임 교수 또한 “김 교수가 중요한 공헌을 했다. 기꺼이 그와 상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고 네이처는 전했다. 한편 김필립 교수는 지난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열린 한국과학시술총연합회 주최 ‘다산콘퍼런스’에서 ‘한겨레’와 인터뷰에서 “노벨 물리학상이 그래핀을 처음 분리해낸 영국 연구팀에게 돌아간 것은 당연하다”며 “연구를 선도한 그룹과 2등 그룹의 차이는 크기 때문에 선이 그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하지만, 김 교수는 그래핀에서 전자가 질량이 없는 것처럼 아주 빠른 속도로 움직인다는 물리적 성질을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밝혀낸 논문을 2005년 ‘네이처’에 발표하면서 국제 물리학계에 알려졌고 유력한 노벨상 수상자로 떠올랐었다. “노벨 물리학상이 그래핀을 처음 분리해낸 영국 연구팀에게 돌아간 것은 당연합니다.” 김필립(42·사진)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는 지난 10~12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과총) 주최 ‘다산콘퍼런스’에서 올해 노벨상을 받은 영국 맨체스터대 연구팀과 비슷한 수준의 연구업적을 냈음에도 수상을 하지 못해 안타깝지 않느냐는 한국 기자들의 질문에 “연구를 선도한 그룹과 2등 그룹의 차이는 크기 때문에 선이 그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지난 10월5일 그래핀을 최초로 분리해낸 공로로 노벨상을 받은 안드레 가임과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맨체스터대 교수팀과 마찬가지로 그래핀의 ‘양자홀 효과’를 규명해 그동안 유력한 노벨상 후보로 거론돼왔다. 김 교수는 “2004년 연구팀이 2년 동안의 노력 끝에 나노펜슬로 탄소 원자층을 10장까지 분리하는 데 성공했는데 맨체스터팀이 탄소 단원자층을 스카치테이프라는 창의적 방법으로 분리해냈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노벨상 수상에 대한 주변의 기대를 벗어날 수 있어 오히려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대 물리학과 86학번으로 석사학위를 마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김 교수는 “그래핀 응용연구에서는 한국이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그래핀의 대면적 성장이나 그것을 이용한 응용연구와 산업과 의 연계 연구 등에서 앞서나가 외국 학회 등에서 한국 연구자들을 연사로 초청하는 경우가 많다”고 소개했다. 그는 “하지만 그래핀 연구가 너무 응용 쪽으로 치우쳐 있다“며 “기초 연구에도 동등한 지원이 돼야지 응용만 지원해서는 전체 발전이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필립 교수 "한국, 그래핀 상용화 선도할 것" MBN | 입력 2010.11.14 11:50

 

【 앵커멘트 】 지난달 초, 유력한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거론되던 한국인 과학자 김필립 교수가 결국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는데요. 하지만, 최근 방한한 김 교수는 "아쉽지 않다"며 그래핀 상용화 부문에선 한국이 세계를 선도할 거라는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달 8일 발표된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그래핀'이라는 차세대 반도체 물질을 발견한 영국 맨체스터대의 안드레 가임 교수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교수가 차지했습니다. 한국 과학계는 "받을 만하다"는 반응을 나타내면서도 한 한국인 과학자의 수상 실패에 큰 아쉬움을 보였습니다. 주인공은 컬럼비아대 김필립 교수로, 그래핀이 현재의 반도체를 뛰어넘는 물질이 될 거라는 사실을 2005년 네이처에 발표하면서 올해 노벨상을 받은 연구진과 치열히 경쟁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난주 한국을 방문한 김필립 교수는 "섭섭하지 않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김필립 / 컬럼비아대 교수 - "쉽게 얘기하면 1등 했던 그룹하고 2등 했던 그룹하고 차이가 크기 때문에 거기서 선이 딱 그어지는 게 별로 이상하지 않다…." 그러면서 그래핀 상용화를 목표로 한 국내 과학계의 움직임에 큰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 인터뷰 : 김필립 / 컬럼비아대 교수 - "한국에서 하는 연구가 굉장히 선도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면적의 성장이라든가 그것을 이용한 응용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지난해 성균관대 연구팀은 그래핀으로 가로세로 2센티미터짜리 투명 필름을 제작해 연구 수준을 상용화 목전으로 끌어당겼습니다. 올해 포스텍에선 맹독성 물질인 비소를 제거하는 데 그래핀을 활용하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한국 과학계가 노벨상은 놓쳤지만 그래핀 상용화에선 세계를 이끄는 저력을 보여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Title
  1. No Image

    달라이 라마 일본방문 종교와 과학강연위해

    달라이 라마 일본방문 종교와 과학강연위해 티베트의 불교최고지도자이며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달라이 라마 14세가 11월 3일 인도 뉴 델리로부터 항공편으로 일본 동경에 도착해 14일까지 체재할 예정이다. 일본에 온 목적은 과학자들과 함께 종교와 과학...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789
    Read More
  2. No Image

    미 오바마 대통령 허리케인 대비 긴급지시 발동

    미 오바마 대통령 허리케인 대비 긴급지시 발동 (워싱톤에서) 미국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29일 월요일 허리케인 샌디의 미동부지역 상륙에 대비하기 위하여 연방 긴급재난관리기구로 부터의 정보와 보호를 받도록 하라는 긴급 메세지를 발하였...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670
    Read More
  3. No Image

    샌디 미 강타 6백만 가구정전 40명전후

    샌디 미 강타 6백만 가구정전 40명전후 사망 (로스앤젤스) 미국 동부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에 의하여 미국은 지금 현대 600만 가구 이상이 정전의 피해를 입었고 사망자 수는 40명 전후로 추정되고 있다. 샌디에 의하여 전기는 물론 수도물 식량공...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684
    Read More
  4. 허리케인 샌디 미국 강타 3개 원자력 발전소도 이상발견 발전 정지

    허리케인 샌디 미국 강타 3개 원자력 발전소도 이상발견 발전 정지 (로스앤젤레스) 미국의 동부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는 11월 2일 현재 약 80명의 사망자와 820만 세대에 정전을 가져오게 하였고 전기를 공급하는 중요 전원인 뉴 져지주와 뉴욕 주...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692 file
    Read More
  5. No Image

    미,일, 인도 3국 뉴 델리에서 대중국 대책협의

    미,일, 인도 3국 뉴 델리에서 대중국 대책협의 (뉴 델리) 미국, 일본, 인도 3개국 외교관들은 인도 뉴 델리에서 29일 중국의 남지나해 진출과 영토분쟁에 대하여 상호의견을 나누고 가능한 협력을 하기 위한 목적으로 우호적인 회담을 가졌다. 미일인도를...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603
    Read More
  6. No Image

    미국과 인도 인도양에서 잠수함 훈련, 중국에 대항

    미국과 인도 인도양에서 잠수함 훈련, 중국에 대항 (뉴 델리) 미국과 인도 양국 정부는 중국에 대항하여 인도양에서 미인 잠수함 승무원 구조를 목적으로 합동 훈련을 10월 30일부터 11월 13일까지 할 예정이다. 미국은 1998년 인도의 핵실험에 반대하여 ...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667
    Read More
  7. No Image

    혼이 있는 대통령 선출해야, 이홍범 박사

    혼이 있는 대통령 선출해야, 이홍범 박사 얼빠진 대통령후보 누구? 혼있는 지도자 선출해야 이홍범 박사 강연 보이지않는 권력 통찰하고 강화하여 부국강병 통일웅비를 실현할 수 있는 실력과 능력을 구비한 (고유한 역사정신에 기초한 민주통일 정당과)...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588
    Read More
  8. 펜실바나아대 MBA와튼스쿨 2011년 최고경영대학 선정

    펜실바나아대 MBA와튼스쿨 2011년 최고경영대학 선정 펜실바니아 대학 (유 펜)은 미국에서 제일오래된 최초의 종합대학이며, 3번째로 오래된 단가대학설립, 두번째로 오래된 대학원을 설립한 세계적 명문대학이다. 펜실바니아 대학 와튼 스쿨은 미국에서...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785 file
    Read More
  9. 로스앤젤레스 미국국SBC수출인큐베이커 성공사례

    로스앤젤레스 미국국SBC수출인큐베이커 성공사례 조명 속에 숨어있는‘빛의 문화’를 세계에 F사는 현재 조명사업부문 매출이 총매출의 70%를 상회하는 조명전문업체이다. F사의 경쟁력은 남들이 만들지 않는 독특한 제품을 생산한다는 점이다. 세계 최...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960 file
    Read More
  10. 한강르네상스와 아리수

    한강르네상스와 아리수 파괴됐던 생태계 복원 ‘한강르네상스’와 ‘디자인 서울’의 힘 서울시에서 한강을 새로운 문화와 관광의 명소로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한강르네상스’ 종합계획을 발표한지 어느새 4년에 접어들었다. 발표 당시에는 환경론...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747 file
    Read More
  11. 노벨상위원회 실수로 한국인 첫 노벨물리학상 날아가

    노벨상위원회 실수로 한국인 첫 노벨물리학상 날아가 한겨레 » 그래핀 연구로 유력한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주목받은 김필립 교수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가 노벨상위원회의 실수로 한국인 과학자 김필립 교수(43)가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에서 빠졌...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737 file
    Read More
  12. No Image

    네페르티티 흉상 속 숨은 얼굴 찾아

    네페르티티 흉상 속 숨은 얼굴 찾아 세계 역사상 최고 미인 중 하나로 꼽혀, 1912년 나일강변서 발굴돼 독일로 반출 이집트의 전설적인 미녀황후 네페르티티의 흉상 속에서 독일 학자들이 숨어 있는 두 번째 얼굴을 찾아냈다. 베를린 자선병원 영상과학연...
    Date2013.04.02 ByPacificTimes Views5755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