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대통령 의견서 1. 들어가며 존경하는 헌법재판관 여러분 먼저, 국내외의 어려움이 산적한 상황에서 저의 불찰로 국민들께 큰 상처를 드리고, 국정운영에 부담을 더하고 있는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저는 최종변론을 준비하면서, 지난 4년의 대통령 재임기간을 돌이켜보았습니다. 부족한 점도 많았고, 제 스스로도 만족하지 못했던 순간들도 있었습니다. 여러분이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998년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를 통해 정치에 입문을 하였습니다. 그 날 이후 대통령으로 취임하여 지금에 이르기까지 단 한 순간도 저 개인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오로지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바른 정치를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2004년 3월 한나라당의 대표최고위원으로 당선된 후 가장 먼저 여의도 공터에 천막당사를 설치하였고, 총선 이후에는 국민들께 드렸던 약속대로 당사를 매각하고, 천안 중앙연수원을 국가에 헌납하면서 약속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 드렸습니다.  저는 ‘정치는 현장에 있어야 한다.’라는 신념아래 시장, 공장, 노숙자 쉼터, 결식아동 공부방 등 소외되고 어려운 서민들을 직접 찾아가서 그들의 목소리를 들었고, 지하 3,300미터의 갱도까지 내려가서 광부들의 어려움을 살폈으며, 중소기업인들과 재래시장 상인들의 애로사항은 더욱 세심하게 챙겼습니다.  저는 무엇보다도 이런 현장방문이 ‘얼굴비치기’가 아니라, 실질적인 ‘삶의 질’의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정책을 수립하고 법안과 예산으로 마무리하는 일련의 과정을 꼼꼼히 챙겼습니다.  민생현장에서의 약속들을 하나하나 기록하여 직접 점검했고, 2006년에는 대한민국 정치사에서는 처음으로 국민들께 드렸던 약속들이 ‘어느 정도 단계에 와 있는지, 아직 실천하지 못한 것은 어떤 것이며,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정리한 ‘대국민약속실천백서’를 발간하였습니다.  제가 이러한 약속실천 백서를 발간했던 이유는 ‘신뢰할 수 있는 사회와 선진국으로 인정받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얼마만큼 책임질 수 있는 약속을 했고, 그것을 지키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했는가?’ 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었고,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하는 데는 ‘협상’이 아니라 ‘노력’이 필요하다는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국민들께 드렸던 ‘경제부흥, 국민행복, 문화융성, 통일기반조성’ 등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왔습니다. 국민들의 믿음에 배신을 할 수 없다는 저의 약속과 신념 때문에 국정과제를 하나하나 직접 챙기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는 마음으로 국정을 수행해왔습니다.  어려운 국제여건에서도 우리 기업들의 활력을 되찾아주기 위해 과감하게 규제를 풀고 엄청난 투자를 해 왔으며, 북한의 위협과 주변국들의 갈등 속에서도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고 국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밤낮없이 노력을 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처럼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펼쳐왔던 많은 정책들이 저나 특정인의 사익을 위한 것이었다는 수많은 오해와 의혹에 휩싸여 모두 부정한 것처럼 인식되는 지금의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고 안타깝기만 합니다.  저는, 정치인의 여정에서, 단 한 번도 부정과 부패에 연루된 적이 없었고, 주변의 비리에도 엄정했습니다. 최순실을 비롯한 주변사람들의 잘못된 일 역시, 제가 사전에 조금이라도 알았더라면, 누구보다 앞장서서 엄하게 단죄를 하였을 것입니다. 이제, 저는 구체적인 사실관계나 법리적인 부분은 저의 대리인단에서 충분히 말씀드렸고 또한 최종적으로 정리해서 말씀을 드릴 것으로 알고 있기에, 탄핵심판의 피청구인이자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탄핵심판의 마지막 변론기일을 맞아, 소추사유에 대한 저의 생각을 말씀드림으로써 최후의 변을 하고자 합니다. 2. 공무상비밀누설, 인사권 남용에 대하여 먼저 이번 사태의 발단인 최순실과 저의 관계, 그리고 그로부터 파생된 공무상비밀누설, 국정농단 의혹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여러분들도 잘 아시듯이 어렵고 아픈 시절을 보내면서 많은 사람들이 등을 돌리는 아픔을 겪었었습니다. 최순실은 이런 제게 과거 오랫동안 가족들이 있으면 챙겨 줄 옷가지, 생필품 등 소소한 것들을 도와주었던 사람이었습니다.  저는 18대 대통령 선거 등을 치루면서 전국의 수많은 국민들에게 저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각종 연설의 중요한 포인트는 보좌진과 의논하여 작성을 하였지만, 때로는 전문적인 용어나 표현으로 인해 일반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말하는 사람의 진심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경우도 가끔 경험을 하였습니다. 그러한 연유로, 저는 국민들이 들었을 때 이해하기 쉽고, 공감할 수 있는 표현에 대해 최순실의 의견을 때로 물어본 적이 있었고, 쉬운 표현에 대한 조언을 듣기도 하였습니다. 그동안 최순실은 제 주변에 있었지만, 그 어떤 사심을 내비치거나 부정한 일에 연루된 적이 없었고, 이로 인해 제가 최순실에 대하여 믿음을 가졌던 것인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저의 그러한 믿음을 경계했어야 했는데 하는 늦은 후회가 듭니다. 하지만, 제가 최순실에게 국가의 정책사항이나, 인사, 외교와 관련된 수많은 문건들을 전달해 주고, 최순실이 국정에 개입하여 농단할 수 있도록 하였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정부의 각료나 공공기관장 등의 인선의 경우, 여러 경로를 통해 적임자를 추천을 받아, 체계적이고 엄격한 검증절차를 거쳐 2, 3배수의 후보자로 압축이 되면, 위 후보자들 중에서 적임자를 최종적으로 낙점을 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인사에 대한 최종적인 결정권자는 대통령이고 그 책임 역시 대통령의 몫입니다. 떠도는 의혹처럼 어느 한 개인이 좌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일부 공직자 중 최순실이 추천한 인물이 임명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으나, 저는 최순실로부터 공직자를 추천받아 임명한 사실이 없으며, 그 어떤 누구로부터도 개인적인 청탁을 받아 공직에 임명한 사실이 없습니다. 또한 공무원에 대한 임면권자로서,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성실히 수행하지 못하거나 공직자로서의 능력이 부족하거나, 비위 등이 있는 경우 정당한 인사권을 행사하여 당해 공무원들에 대해 책임을 물은 사실은 있으나, 최순실을 포함한 어느 특정인의 사익에 협조하지 않는다 하여 아무런 잘못이 없는 공무원들을 면직한 사실은 추호도 없습니다. 최순실은 오랫동안 유치원을 운영한 경험은 있지만, 국가 정책이나 외교 분야에 전문성이 있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대통령인 제가 그와 같은 최순실에게 국가의 주요 정책이나 외교 문제를 상의해서 결정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일입니다. 3. 재단법인 미르, 재단법인 케이스포츠 설립·모금에 대하여 무엇보다도, 저는 재임 중에 기업 활동을 옭아매는 규제를 풀어 어느 나라보다 자유로운 기업 활동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으며, 기업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스스로를 엄격하게 자제해 왔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한정된 예산만으로는 모든 정부 시책을 추진하기는 어렵고, 민간기업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가 반드시 필요한 분야도 있습니다.  저는 대통령에 당선되기 전부터 창조경제의 중요성을 역설해왔고, 문화융성을 통하여 한류를 확산하고 체육인재양성을 통하여 국위를 선양하여 국가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면, 기업에도 이익이 되고, 이로 인해 일자리도 창출되어, 경제에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세계경제가 제조업 성장의 한계에 부딪힌 현 시점에서, 문화는 미래의 대한민국을 지탱해 줄 중요한 고부가가치의 산업이라 여겼으며, 한 나라의 정신이자, 소프트웨어라고 생각을 했고, 그래서 문화와 체육 분야의 성장을 위해 기업들의 투자를 늘 강조해 왔습니다. 기업인들도 ‘한류가 세계에 널리 전파되면 기업의 해외 진출이나 사업에 도움이 된다’며 저의 정책 방향에 공감해 주셨고, 그래서 저는 전경련 주도로 문화재단과 체육 재단이 만들어진다는 소식을 관련 수석으로부터 처음 들었을 때, 기업들이 저와 뜻에 공감을 한다는 생각에 고마움을 느꼈고, 정부가 도와 줄 수 있는 방안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도와주라고 지시를 하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좋은 뜻을 모아 설립한 위 재단들의 선의가, 제가 믿었던 사람의 잘못으로 인해 왜곡되고, 이에 적극 참여한 우리나라 유수의 기업관계자들이 검찰과 특검에 소환되어 장시간 조사를 받고, 급기야는 국가경제를 위해 노력해오던 글로벌 기업의 부회장이 뇌물공여죄 등으로 구속까지 되는 것을 보면서 너무나 가슴이 아팠습니다.  대통령으로서 국가경제를 위해 세계를 상대로 열심히 싸우고 있는 우리 기업들을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비난과 질시의 대상으로 추락하게 하고, 기업들이 이익을 사회에 환원하고 국가발전에 공헌한다는 차원에서 공익적 목적의 재단법인에 기부한 것을,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오해받게 만든 점은 너무 안타깝습니다. 저는 그간 누누이 말씀드린 것처럼, 공직에 있는 동안은 저 자신을 철저하게 관리하여 어떠한 구설도 받지 않으려 노력해 왔으며, 삼성그룹의 이재용부회장은 물론 어떤 기업인들로부터도 국민연금이든 뭐든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이를 들어준 바가 없고, 또한 그와 관련해서 어떠한 불법적인 이익도 얻은 사실이 없습니다. 4. 중소기업 특혜, 사기업 인사 관여 의혹에 대하여 대통령이 특정 중소기업의 납품이나 수주를 도왔다거나, 사기업의 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저는 20대 초반 어머니를 여의고, 아버지를 도와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대행했을 때부터 청와대에 들어온 민원을 점검하고 담당부서들이 잘 처리하고 있는지를 일일이 확인해야만 마음이 놓였으며, 영세한 기업이나 어렵고 소외된 계층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주는 것이 국가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저는 대통령으로 당선된 후 첫 경제일정이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평소에도 우수한 기술을 갖춘 중소기업들이 국내외에 제품을 납품할 수 있는 기회 한 번 제대로 잡지 못하고 소중한 기술이 사장되는 것을 안타까워했었고, 그럴 때마다 합법적 범위 내에서 지원할 방안을 찾도록 관련 부서에 요청하였습니다. 대통령이 귀찮아하지 않고 우수한 중소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주는 것이 올바른 국정 수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국정을 수행하면서 현장을 방문했을 때, 중소기업들의 민원이나 지원 건의가 있으면 작은 부분이라도 챙겨주어야 하는 것이 대통령의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을 하고 관련 부서에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이를 지원할 방안을 찾도록 지시를 하였던 것입니다. 이는, 결코 누군가의 부정한 청탁을 위해서, 또는 누군가에게 개인적인 이권이나 이익을 주기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최순실이 제게 소개했던 ‘KD코프레이션’이라는 회사의 자료도 이러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도와주려고 했던 연장선에서 판로를 알아봐 주라고 관련수석에게 전달을 하였던 것이며, 위 회사가 최순실의 지인이 경영하는 회사이고 최순실이 이와 관련하여 금품을 받은 사실은 전혀 알지도 못했으며, 상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사기업의 인사에 관여하였다는 부분에 있어서도, 제가 추천을 했다는 사람 중 일부는 전혀 알지도 못하며, 제가 도움을 주려고 했던 일부 인사들은 능력이 뛰어난 데 이를 발휘할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하여 능력을 펼칠 기회를 알아봐주라고 이야기했던 것일 뿐, 특정 기업의 특정 부서에 취업을 시키라고 지시한 사실은 없습니다. 5. 언론자유 침해 2014. 11.경 세계일보에서 ‘정윤회 국정 개입은 사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하였고, 이후 그 근거로 청와대에서 작성된 감찰보고서를 공개하였습니다. 이 보도 이후에, 저는 같은 해 12. 초순경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기초적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외부로 문건을 유출하게 된 것은 국기문란’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는, 당시 청와대의 비밀문건이 외부로 유출되어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것은 공직기강 차원에서 큰 문제라는 인식하에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취지였을 뿐, 세계일보에 보도 자제를 요구하거나 언론의 자유를 침해할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그 후 검찰수사를 통해 세계일보가 보도한 ‘정윤회가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라는 취지의 문건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지만, 그 후 저의 비서진들에게 세계일보 조한규 사장의 해임을 요구하도록 지시를 하거나, 이를 알면서도 묵인한 사실이 없습니다. 6.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하여 세월호 침몰 사고 당일, 저는 관저의 집무실에서 국가안보실과 정무수석실로부터 사고 상황을 지속적으로 보고를 받았고, 국가안보실장과 해경청장에게 ‘생존자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수 회에 걸쳐 지시를 하였습니다. 다만, 재난, 구조 전문가가 아닌 대통령이 현장 상황에 지나치게 개입할 경우 구조 작업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체계적인 구조 계획의 실행에 방해만 된다고 판단을 하여 구조상황에 대한 진척된 보고를 기다렸습니다. ‘전원구조’라는 연이은 언론의 보도 및 관련부서로부터 받은 통계에 오류가 있는 보고로 인해 당시 상황이 종료된 것으로 판단을 하였다가, 전원구조라는 보도가 오보이고 피해 상황이 심각하다는 정정 보고를 받은 후에는 즉시, 중대본 방문을 지시하였고, 관계공무원들에게 “단 1명의 생존 가능성도 포기하지 말고 동원 가능한 모든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여 보다 세밀한 수색과 구조에 최선을 다하고, 피해 가족들에게 도움이 될 조치라면 조금도 망설이지 말고 적극 협조하여, 사고 현장의 가족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살펴 달라”고 지시하는 등, 구조와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을 독려하였습니다. 일각에서, 당일 제가 관저에서 미용시술을 받았다거나 의료처치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7. 마치며 저는 정치인으로서 지켜야 할 가치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믿고 살아왔습니다. 대통령으로 취임한 그 날부터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하기 위해 저의 모든 시간과 노력을 쏟아 일해 왔습니다.  저는 이 땅의 모든 우리 아이들이 자신의 꿈을 펼쳐 나갈 수 있고, 모든 젊은이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직장을 가질 수 있는 길을 열어주어, 우리 후손들이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풍요로운 나라를 만드는 것이, 이 나라의 정치인으로서 그리고 대통령으로서 책임지고 해야 할 사명으로 생각하였고, 이를 이룰 수 있다는 확신과 믿음을 가지고 혼신의 노력을 다해왔습니다. 땀 흘린 만큼 보상받고, 노력한 만큼 성공하는 나라, 법과 원칙을 지키는 사람들이 성공하는 상식이 통하는 그런 나라를 만드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돌아보면,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제게 주어진 소명을 수행하기 위해 보낸 지난 시간들은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하는 시간들이었습니다. 이번 사건을 겪으면서 주변을 제대로 살피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로 인해 국민들의 마음을 상하게 해 드린 점에 대하여는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지금껏 제가 해 온 수많은 일들 가운데 저의 사익을 위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으며, 저 개인이나 측근을 위해 대통령으로서의 권한을 행사하거나 남용한 사실은 결코 없었습니다.  다수로부터 소수를 보호하고 배려하면서, 인간에 대한 예의와 배려가 있으며, 결과에 대한 정당성 못지않게 그 과정과 절차에 대한 정당성이 보장되는 것은 대한민국의 미래와 역사를 위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앞으로 어떠한 상황이 오든, 소중한 우리 대한민국과 국민들을 위해 갈라진 국민들의 마음을 모아 지금의 혼란을 조속히 극복하는 일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헌법재판관님들의 현명한 판단과 깊은 혜량을 부탁드립니다. 

Title
  1. No Image

    박근혜전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출두

    박근혜 전 대통령은 3월 21일 오전 9시30분경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하여 피의자신분으로 검찰의 요청에 의하여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받기위하여 출두하였다. 박전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잠시 서 국민에게 송구스럽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내용의 ...
    Date2017.03.21 ByPacificTimes Views2528
    Read More
  2. No Image

    한국 대선 5월 9일 확정 발표

    한국정부는 오는 대통령 선거일을 5월 9일로 확정발표했다. 해외한인들의 투표등록 마감일은 3월 3ㅔ일까지로 결정하였다.
    Date2017.03.15 ByPacificTimes Views2317
    Read More
  3. No Image

    황교안 권한 대행 대권 3월 15일 불출마선언

    황교안 권한대행은 오는 대통령 경선에 나가지않겠다고 3월15일 대통령불출마 선언을 하였다.
    Date2017.03.14 ByPacificTimes Views2323
    Read More
  4. No Image

    김진태의원 대선출마선언

    자유한국당 진태의원이 대선출마선언을 했다. 자유한국당은 3.15(수)까지 당내경선 후보등록을 마칠예정이다. 김진태의원은 대선출마발표 하루전에 대전현충원에 가서 부모님을 뵙고 결심했다고 했다. 김진태의원의 대선출마선언문은~애국보수여 다시 일어...
    Date2017.03.14 ByPacificTimes Views2531
    Read More
  5. No Image

    박근혜대통령 청와대에서 삼성동 자택으로

    헌재에서 3월10일 탄핵인용 파면당한 박근혜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자택으로 옮겼다. 박대통령을 지지하는 많은 사람들이 자택주위에서 박대통령을 맞이하였다.
    Date2017.03.12 ByPacificTimes Views2547
    Read More
  6. No Image

    박근령 여사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은 불법무효, 재심해야 주장 The Impeachment of Pres. Park, Geun hye Is Illegal. Her Sister Told.

    박근혜대통령의 자매인 박근령여사는 3월 11일 서울에서 개최한 친박집회에서 박대통령탄핵을 인용하고 박대통령을 대통령직에서 파면한다는 판결은 무효하며 적법한 절차와 증거에 입각한 판결이 아닌 정치적 살인행위라 강력히 비판하였다. 그리고 그는 재심...
    Date2017.03.11 ByPacificTimes Views2404
    Read More
  7. No Image

    헌재의 탄핵인용은 원천무효, 김평우 변호사

    ♤ 아래 글은 김평우 변호사께서 탄핵결정 후 쓰신 글입니다. 오늘부터 우리는 제2건국의 행군을 시작합시다! 1. 3월 10일 헌법재판소는 8인 재판관 전원이 국회의 탄핵소추를 인용하여 박근혜 대통령님을 파면한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너무나 쇼킹한 ...
    Date2017.03.10 ByPacificTimes Views2328
    Read More
  8. No Image

    3월 10일 태극기 집회 참여자 2명 사망 8명중경상자 발생 Two S Koreans against N Korea Died By S Korean Police. 8 were wounded and Carried out to Hospital

    3월 10일 서울에서 태극기 집회참여자 중에서 2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 이송당하는 불상사가 발생하였다. 사망자의 발생은 한국경찰이 버스위에 올라 온 태극기집회참여자를 밀어뜨려 사망케 하였다고 알려졌다. 보다 자세한 상황은 조사중인 ...
    Date2017.03.09 ByPacificTimes Views2307
    Read More
  9. No Image

    헌재 박근혜대통령 탄핵 인용

    대한민국 헌법재판소는 3월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8명의 재판관 만장일치로 인용했다.
    Date2017.03.09 ByPacificTimes Views2346
    Read More
  10. No Image

    박근혜대통령 의견서 헌법재판소제출 S Korean President Park Geon Hye Submits Her Opinion to the Constitutional Court

    대통령 의견서 1. 들어가며 존경하는 헌법재판관 여러분 먼저, 국내외의 어려움이 산적한 상황에서 저의 불찰로 국민들께 큰 상처를 드리고, 국정운영에 부담을 더하고 있는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저는 최종변론을 준비하면서, 지난 4...
    Date2017.02.27 ByPacificTimes Views2899
    Read More
  11. No Image

    황교안권한대행 특검연장불허 S Korean Acting President Rejects Extension of Special Prosecutor Investigation

    S Korea Acting President Hwang Gyo-an made decision to reject extension for the special prosecutor to investgate the President Park Geun-hye case. The special investigation of Park will expire on Feberuary 28 by Acting president Hwang's deci...
    Date2017.02.26 ByPacificTimes Views2473
    Read More
  12. No Image

    사상최대 태극집회, 탄핵은 쿠테타 박대통령 직무복귀해야. 2.5 Million of S.Koreans Marched for Freedom against N.Korea Communism. They Ask President Park Take Office Immediately.

    On February 15, in Seoul, 2.5 million of S.Korean people marched for Freedom and the U.S.-S.Korea alliance against N.Korea communism. They told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was a coupd'etat. They asked Presiden Park to take office imm...
    Date2017.02.19 ByPacificTimes Views2990
    Read More
  13. No Image

    삼성전자부회장 이재용 체포 Lee Jae Yong, Samsung Top CEO Was Arrested in the Name of Bribery. Samsung Shares 20% of GDP of ROK

    삼성그룹의 최고경영자이며 삼정전자 부회장인 이재용씨가 특검에 의하여 증유죄의 혐의로 16일 체포되었다. 이재용 부회장의 체포에 의한 수사를 통하여 박근혜대통령과의 관계와 헌재에서의 대통령탄핵재판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Date2017.02.16 ByPacificTimes Views3084
    Read More
  14. No Image

    박대통령탄핵소추 기각 또는 각하예상. 반박인사들중 친박으로 선회하기도South Korea Constitutional Court May Dismiss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박근혜대통령탄핵소추를 다루고있는 헌재는 탄핵소추를 기각하든지 각하시킬 가능성이 높아지고있다. 그리고 박근혜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았고 그의 정치력을 반대해 왔던 자들 중에도 박근혜대통령의 탄핵에 대하여 적극 반대하는 이들이 증가하고있다. 그 중...
    Date2017.02.15 ByPacificTimes Views3328
    Read More
  15. No Image

    김정남 말레이시아에서 독살 TV조선과 외신보도

    Kim Jung Nam, Kim Jung Un's half brother was killed by poison niddle two women used in Malaysia on February 13, according to TV Chosen, South Korea. 김정운의 2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2명의 여인에 의하여 독침으로 독살당했다고 한국의 TV...
    Date2017.02.14 ByPacificTimes Views3226
    Read More
  16. No Image

    박대통령 직무복귀여론고조 S.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Must Take Office. Public Opinion Rise Up

    Many experts of South Korean constitution and citizens have agreed that President Park Geun-hye, president of South Korea. has not violated Korean constitution. President Park has been victimized by some pro-North Korean leftists' conspiracy...
    Date2017.02.13 ByPacificTimes Views3312
    Read More
  17. No Image

    강사근 대한민국미래연합 대표 박대통령은 직무복귀해야. 탄핵은 반법치주의.

    (서울) 2월 13일 대한민국 미래연합 강사근 대표는 서울에서 박근혜대통령은 대통령직무를 위하여 하루빨리 복귀하여 국정의 정상화를 강력히 주장하는 열변을 토하였다. 탄핵기각이라는 수동적 자세가 아니라 아예 직무복귀하여 대통령권한을 수행해야 한다는...
    Date2017.02.12 ByPacificTimes Views3102
    Read More
  18. No Image

    박근혜대통령 국회탄핵원천무효 정무복귀선언해야 국내외강력촉구움직임

    ✫ 탄핵심판에 관한 법조인의 의견 ✫ 지금 현재 헌법재판소에서 재판중에 있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사건에 관하여, 우리는 박대통령 개인에 대한 호·불호나 찬·반을 떠나 순전히 법률전문가로서 법적인 견해를 밝혀 헌법재판소의 판단에 도움을 드리고자 ...
    Date2017.02.10 ByPacificTimes Views3093
    Read More
  19. No Image

    삼성 한국언론사 광고 안낸다. 스포츠 지원도 중단

    한국 삼성 국내 언론사 광고 안낼예정 상당수 한국언론에 대한 국내외 불신 고조. 보수세력 주요언론 친북좌파적 편파보도한다고 불만. 불매운동 전개. 삼성은 특별한 상황변화가 없는 이상 국내의 모든 언론사들에 광고를 내든 것을 중지할 것이라는 소식이...
    Date2017.02.03 ByPacificTimes Views3188
    Read More
  20. No Image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 태극기집회참가

    육군사관학교가 태극기 물결에 피겟을 들었다. 그동안 산발적으로 기수별로 태극기물결에 참여해 왔던 육군사관학교 총동창회가 내일부터 시청앞 광장에서 하나의 대오를 이루어 시가행진에 참여하기로 결정하였다. 동기생들간 출신 지역이 달라 다양성의...
    Date2017.02.02 ByPacificTimes Views56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