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상류층, 한국드라마 심취‥자체 발전기까지 돌려 시청”

by PacificTimes posted Feb 03,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北 상류층, 한국드라마 심취‥자체 발전기까지 돌려 시청” 

 

brod_img_06.gif  

북한의 당 간부와 고위층 관료 등 상류층이 집에서 노골적으로 한국의 텔레비전 드라마와 영화를 즐기고 있다고 전직 인민보안성 간부 출신의 탈북자가 증언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RFA는 20일 "인민보안성 감찰과장으로 일하다 탈북해 2008년 2월 한국에 입국한 김영철(가명) 씨는 캐나다의 토론토에서 열린 ‘제10회 북한인권 난민문제 국제회의(한국 북한인권연합/캐나다 한보이스 공동 주최)’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RFA는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제10회 북한인권 난민문제 국제회의에서 탈북자들의 증언을 보도했는데 이에 따르면 김영철씨는 "봉쇄하면 할수록 자유세계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관심은 더 커지는 법이다. 북한의 엘리트들은 집에서 노골적으로 한국 드라마 시청에 열을 올리고 있다. 왜냐하면 엘리트들의 집에는 밤마다 갑작스레 일어나는 불심검문이 없기 때문"이라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김 씨는 북한 상류층의 한국 드라마와 영화에 대한 애착은 안정적인 전력 확보를 위해 집에서 자체 발전기를 돌리는 데까지 이어진다고 덧붙인 그는 회견 뒤 RFA 자유아시아방송에 자신 역시 집에서 겨울연가, 유리구두, 올인 등 한국 드라마를 접했다고 털어놨으며, 매우 절친한 동료들과는 한국 드라마의 내용을 소재로 서로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RFA는 "김 씨는 이 밖에 북한 당국이 2002년 당시 태국의 록슬리퍼시픽그룹이 투자한 동북아전화통신회사를 통해 휴대전화 서비스를 개통하면서 인민보안성에 한국의 삼성 애니콜 휴대전화를 지급했다고 밝혔다"며 "그는 자신의 부서에도 폴더 방식의 애니콜 휴대전화 3대가 지급됐지만 중계시설이 열악해 산악지대에서는 전화가 잘 끊어지는 등 불편을 겪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 씨는 특히 북한 당국이 당시 당 조직과 국가보위부, 인민보안성 등에 공무용으로 지급한 휴대전화를 한 대당 7백 달러(사용료는 무료)를 받고 개인에 팔도록 한 뒤 2004년 용천역 폭발 사고 이후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횡포를 부렸다고 말했다"면서 "그는 북한이 휴대전화 사용을 2008년 4년 만에 재개통 한 데는 국가보위부 소속 전파감시국을 통해 휴대전화 도청 체계를 확립했기 때문이라며 현재 수천 명의 교환수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일정이나 반체제 움직임과 관련한 통화 내용을 집중 도청중이라고 폭로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또 2007년 4월 탈북해 이듬해 3일 한국에 입국한 여성 탈북자 김미란 씨가 탈북 뒤 중국 공안에 붙잡혀 강제로 북송된 뒤 증산 교화소에서 겪은 3년 간 복역 생활을 생생히 증언해 회견장을 숙연하게 했다"고 전했다.

RFA에 의하면, 김씨는 "먹을 게 없어 개구리와 메뚜기까지 다 잡아먹었다. 병든 여자들을 치료 대신 발가벗겨 화장실 옆에 눞혀 놓으니 온 몸에 파리떼가 들끓고…체격이 큰 사람이 죽으면 작은 구덩이에 몸을 꺾어서 파묻는다. 두 번 죽이는 격"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또 자신처럼 먹고 살기 위해 목숨을 걸고 북한을 떠나온 탈북자를 중국이 강제 송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도록 캐나다를 포함한 국제사회가 압력을 가해 달라고 호소했다.(2010년 08월21일)
 
 


Articles

1 2 3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